(사)웃음과 희망을 주는 아가야
 

HOME > 공지사항 > 언론기사 및 이슈
 
 

: 전체 : 정부국회 (20) : 신문방송 (147) : 병원기업 (17) : 기타 (11) :
“병원이 거부하니 직접 놓을 수밖에” 난임 부부 ‘치료주사 투여’ 고충2019/01/07
아가야

주사 투여 비용 제각각, 추가 진료 요구하는 곳까지…자가 주사는 위험성 크다

일요신문] 난임 치료 주사를 편히 투여받게 해달라는 난임 부부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주사행위 비용이 병원마다 다르고, 일부 병원에선 투여를 거부하기까지 하는 것. 이에 일부 부부는 자가 주사를 시도하지만 그 위험성은 적지 않다. 난임 부부는 늘고 있지만, 난임 시술의 기초과정인 난임 치료 주사 투여와 관련한 제도·정책은 전무한 셈이다. 정부는 이와 관련해 별다른 대책을 내놓지 않고 있다. 일부 지방자치단체가 대안 모색에 나선 것이 전부다.  
 

난임 시술의 기초과정인 난임 치료 주사 투여와 관련한 제도나 정책이 전무하다. 주사를 편히 투여 받게 해달라는 난임 부부들의 목소리는 높아지고 있다. 임준선 기자.


최근 5년간 난임으로 고충을 겪는 부부들이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보건의료빅데이터개방시스템 통계에 따르면, 2013년 19만 2457명을 기록했던 난임 환자 수는 2016년 21만 9110명으로 꾸준히 증가했다. 지난해는 전년 대비 약 4.9% 감소한 20만 8703명을 기록했다. 2014년부터 난임 환자 수는 매년 20만 명을 넘어선 셈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관계자는 “이 통계는 건강보험이 적용된 진료만 집계한 것으로 난임 치료의 경우 비급여에 해당하는 부분이 많기 때문에 실제 난임 환자 수는 이보다 더 많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난임 부부들은 크게 3가지의 단계별 방식으로 임신을 시도한다. 가장 먼저 약물복용을 통해 배란·자연임신을 유도한다. 실패할 시 정액을 자궁 속에 직접 주입하는 ‘인공수정’과 난자·정액을 인위적으로 채취해 체외수정을 진행, 이 수정란을 자궁내막에 이식하는 ‘시험관시술’을 이행하는 것이 대표적이다. 

인공수정과 시험관시술의 경우, 이른바 ‘난임 주사’를 여성의 복부와 엉덩이에 일정기간 투여해야만 한다. 난임 주사란 시술 전후로 투여하는 모든 주사를 통칭하는 것으로 배란을 억제하는 피하지방 주사나 과배란유도 주사, 호르몬 조절 기능을 하는 프로게스테론 주사 등을 포함한다. 개인의 상태에 따라 짧게는 10일, 길게는 45일 동안 매일 같은 시간에 투여된다. 시술 과정에서 가장 기본·필수적인 절차다. 난임 부부들은 가정에서 직접 주사를 투여할 수도 있지만 주사에 대한 공포와 안전성 우려 등으로 병원 방문을 계획하는 경우가 많다.

문제는 이러한 난임 주사 투여와 관련한 제도나 정책이 전무하다는 것이다. 홍성기 사단법인 한국난임가족연합회 사무국장은 “난임 부부들은 난임전문병원으로부터 진료를 받고나면 주사기와 주사액을 받게 된다. 지방에 살거나 병원이 집과 멀 경우 부부들은 근처 산부인과나 내과 등을 찾는다. 근데 이들 병원은 자기네가 처방한 것이 아니라는 이유로 추후 문제가 생길 것을 염려해 주사처방을 거부하는 경우가 많다”고 지적했다.  

진료 병원이 환자에게 발급하는 ‘주사투여 의뢰서’ 등은 무용지물이다. 제출한다 해도 주사 투여를 거부하는 곳이 적지 않은 것. 실제 경기도의 한 난임전문병원 관계자는 “우리 병원을 다니는 환자가 아닐 경우 주사 투여를 진행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다보니 난임 여성들은 난임 시술을 시작하기도 전에 어려움을 호소한다. 한 난임 여성은 “여기저기 주사 놓아 달라고 사정하며 돌아다니는 심정은 안 겪어보면 모른다”며 “시술 실패가 거듭되는 상황에서 주사 맞으러 다니는 일을 지속할수록 스트레스만 커진다”고 하소연했다. 또 다른 난임 여성은 “주사 매일 맞는 것도 힘든데 이를 놓아주는 병원을 찾으려다 보니 더 힘이 부친다”며 “그렇다고 매일 같은 시간에 진료 받은 수도권 병원까지 2시간에 걸쳐 찾아가는 것도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말했다.  

주사를 놓아준다 해도 그 투여비용은 병원마다 제각각이다. 사진은 서울의 한 산부인과 신생아실. 연합뉴스.  

주사를 놓아준다 해도 그 투여 비용은 병원마다 제각각이다. 적게는 5000원에서 많게는 5만 원까지 요구하고 있는 것. 서울의 한 난임전문병원 관계자는 “우리 같은 경우 원장님 진료를 한 차례 받아야만 주사를 투여해 줄 수 있다”며 “2만 원가량의 진료비를 더 내야 한다”고 설명했다. 결국 수십 일 동안 지속하는 주사 투여 금액으로 약 수백만 원이 소비될 수도 있는 셈이다.
 
그렇다고 가정에서 직접 주사를 투여하기엔 그 위험성이 적지 않다. 약물 특성상 신경이 지나가는 곳 등에 주사를 잘못 투여할 경우 자칫 하반신 마비 등의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한 난임전문병원 간호사는 “배주사의 경우 바늘이 짧고 얇으며 배의 지방도 있어 특별한 의학적인 지식이나 기술 없이도 쉽게 투여할 수 있지만, 엉덩이 주사는 보다 정확한 부위에 놓아야 하기 때문에 하반신 마비 등의 위험성이 존재한다”고 설명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일부 지방자치단체는 직접 해결책 모색에 나서고 있다. 서울시의 경우 난임 주사도 독감주사처럼 보건소에서 언제든 투여받을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이미 지난해 11월 난임 부부들을 대상으로 관련 워크숍도 진행한 바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지난해 시 건강증진과에선 이러한 정책을 수용하지 못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상황이지만 시장이 적극적인 설득에 나서면 서울 내 25개 보건소 중 일부에선 선례를 보일 수 있을 것”이라며 “오는 2월 중으로 서울시장과의 간담회를 진행, 그 윤곽을 잡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정작 중앙정부는 아직까지 별다른 대책을 내놓고 있지 않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난임 부부들 사이에서 개선 요구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것은 인지하고 있다. 다만 의료진들의 입장도 중요하기에 이와 관련한 의견 수렴을 준비하는 상황”이라며 “서울시에서 자치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보건소 내 난임 주사 투여도 고려 중”이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정부가 실질적인 개선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말한다. 이와 관련한 문제제기가 수년째 이뤄졌지만 개선된 것은 단 하나도 없다는 것. 박춘선 사단법인 한국난임가족연합회 회장은 “정부는 이를 난임 부부 개인의 고충이 아닌 저출산 문제로 바라보고, 실질적인 움직임을 보여야 한다”며 “가령 서울시의 정책 추진과 발맞춰 지자체 보건소에 재원·인력을 추가 투입, 의료진과 난임 부부들이 모두 만족하는 환경을 꾸리는 것도 방법”이라고 주장했다.


앞서의 홍성기 사무총장은 “타 병원 의료진이 주사를 투여했다가 사고가 발생할 시, 그 책임소재를 분명히 할 수 있는 서류와 제도를 보다 세밀히 구축한다면 지금보단 더 많은 병원들이 난임 주사 투여에 나설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성진 기자 reveal@ilyo.co.kr

덧글 개



약사회, 난임가족연합회에 의료기기 전달

아가야

2015/03/23

2662


사)아가야, 저소득층 난임가정 체외수정시술 무...

아가야

2010/12/10

4524


아가야 주요활동 ppt자료

아가야

2010/12/09

3952


 “병원이 거부하니 직접 놓을 수밖에” 난임 부...  

아가야

2019/01/07

556

191

 (사)한국난임가족연합회-마리아병원 수지 분원 업...  

아가야

2018/12/14

470

190

 "불임 아니라 난임" 법 개정됐지만 병원 영수증...  

아가야

2018/11/19

600

189

 (사)한국난임가족협회 '제5회 난임가족의 날' ...  

아가야

2018/11/07

526

188

 난임병원 선택이 어려워요!  

아가야

2018/08/31

773

187

 기다리는 행복, 아가야  

아가야

2018/08/31

533

186

 난임가족에게 에티켓을 지켜주세요!!  

아가야

2018/08/31

567

185

 체외수정 한번에 300만원 훌쩍… 난임, 의료비 ...  

아가야

2018/08/31

707

184

 '난임' 빠진 저출산 대책…10월 반영 여부 '촉...  

아가야

2018/07/12

635

183

 임신자 명단이 있었다  

아가야

2018/06/05

2604

182

 ‘사회적 난임’을 만드는 사회  

아가야

2018/06/05

764

181

 솔가비타민, 난임 부부의 임신과 출산 '응원'  

아가야

2017/11/24

846

180

 (사)한국난임가족연합회 '난임가족의 날' 기념행...  

아가야

2017/11/08

935

179

 '제1회 난임부부 약선요리경연대회' 개최  

아가야

2017/11/08

770

178

 "속도맞추자" 복지부, 난임치료 건보 전 치료제...  

아가야

2017/09/19

1605

177

 만44세 이하 난임부부, 난임치료 시술 건강보험...  

아가야

2017/09/19

1189

176

 “난임시술 건보 44세 제한 … 첫째 애 땐 적...  

아가야

2017/09/18

1352
  1 [2][3][4][5][6][7][8][9][10]